[kofa member]연구개발로 혁신을 이어가는 섬유기업, 윈텍스







1999년 설립된 (주)윈텍스는 2003년 대한민국 최초로 탄력직물 양산에 성공한 후, 전 세계 시장에 당당히 “made in korea”를 내세워 다양한 분야의 직물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기업이다. 

윈텍스는 사무가구용 직물, 준불연 인테리어 원단, 신발용 직물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는 직물 소재를 생산하고 있는 대표기업이다. 이들은 불연성 사무용가구직물을 특허출원하며 사업을 시작해, 지난 2001년 국내최초, 세계에서는 2번째로 Mesh Fabric 양산에 성공하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후 지난 20여년 간, 신소재연구소 설립과 R&D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최신 기술이 집약된 의자용 메쉬 패브릭을 비롯, 인테리어용 직물과 블라인드, 벽지, 바닥재 직물, 가구용 직물 등은 물론 신발에 사용되는 갑피용 원단까지 성공적으로 개발하며, 국내를 대표하는 직물기업으로 성장해오고 있다. 

현재 국내의 대표적인 오피스 가구 기업인 시디즈, 베스툴, 듀오백 등이 주요 고객으로, 최근 적극적으로 세계 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업체들의 든든한 파트너로서 놀라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업체와의 파트너쉽은 물론  수출시장에도 나서  HermanMiller, Humanscale, Exemplis와 같은 세계적인 사무용 가구 업체, Nike와 같은 글로벌 브랜드와 미주지역을 중심으로 직접 수출을 진행하는 한편, 안지윈텍스를 통해 중국의 내수시장 공략에도 나서고 있다.

윈텍스의 성공에는 이들의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연구에 대한 투자에서 답을 찾을 수 있다. 이들은 R&D 투자율을 5%대까지 늘려가며 새로운 소재의 개발을 통해 특허 출원 및 디자인등록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R&D 인력비중도 10%까지 확대하며 다음 세대를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기술을 통한 미래 선도를 직접 실천해 온 윈텍스는 품질에 대한 자부심을 바탕으로 미국과 중국 중심의 수출 포트폴리오를 유럽 시장으로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협업을 진행 중이다. 2021년은 윈텍스에서 글로벌 시장의 신흥강자로 떠오를 수 있는 준비를 시작하는 원년이 될 것이다. 










2021년 300억 달성, 글로벌 강소기업 도약

윈텍스의 대표직물인 메쉬는 윈텍스만의 고유 기술로 디자인은 물론 차별화된 성능을 발휘하여 편안함과 십만회 이상의 강한 내구성, 뛰어난 복원력과 탄성을 지니고 있다. 윈텍스는 6000평 규모의 제직기, 검사기, 정경기 등 다수의 기계들로 생산능력을 갖춘 자체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윈텍스는 2021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지금도 계속 다양한 최신 기술을 연구 개발 중이다. 





윈텍스의 글로벌 행보 

윈텍스는 독일에서 열리는 국제적인 사무가구전시인 오가텍(Orgatec)에 직접 참여하며 한국의 기술력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오가텍은 시카고에서 열리는 네오콘(NeoCon)과 함께 오피스 분야의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있는 대표적인 전시회로 오가텍에 참가한 윈텍스는 세계적인 브랜드들과 함께 디자인과 새로운 기술의 흐름을 이끌며 새로운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윈텍스는 미국과 중국지역의 수출 중심 포트폴리오를 유럽으로 확대시키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전시회 참가는 물론 지난해에는 이태리 밀라노의 Claudio Belline Studio와 디자인 협업을 통해 시장확대의 새로운 발판을 마련하기도 하였다.







info #윈텍스 #wintex #mesh fabric #메쉬소재 #인테리어 패브릭 #오가텍